정부, 박사방 피해자에게 치료·생계비 지원한다…’5천+월 50′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DVERTISEMENT

텔레그램을 통해 미성년자 및 아동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n번방 중 하나 ‘박사방’의 피해자들이 정부로부터 지원을 받게 된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 유현정 부장검사는 지난 2일 ‘박사방 사건’의 피해자들에게 치료비와 생계비를 지급할 예정이라 발표했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뉴스1

피해자들은 최대 5천만원까지 치료비 및 심리치료비를 받을 수 있고, 5주 이상 상해진단을 받은 경우 연 1500만원, 총 5천만원까지 실비 지급이 가능하다.

더불어 3개월동안 생계비 명목의 월 50만원과 재학중인 미성년자 학생의 경우 학자금도 지원할 방침이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DVERTISEMENT

이 외 신상정보가 유출된 피해자의 경우 임대주택, 이사비, 위치확인장치 등도 지원된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