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 작가 JK 롤링, ‘코로나19’ 증상 2주 앓았으나 ‘회복’

조앤 JK 롤링
ADVERTISEMENT

전세계적으로 사랑받은 ‘해리포터’ 시리즈의 원작자인 조앤 JK 롤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증상을 보였다고 밝혔다.

지난 6일(현지 시간) 롤링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2주 동안 나는 코로나19 증상을 보였다”고 밝혔다.

조앤 JK 롤링

하지만 코로나19 검사는 받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녀는 의사인 남편의 조언에 따라 호흡기 증상 완화 운동을 했다고 밝히며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롤링이 공개한 영상에는 퀸즈 병원의 의사라고 소개한 한 의료진이 여러 가지 호흡법을 소개하는 영상이 담겨있었다.

그녀는 해당 영상에 소개된 호흡법을 통해 증상을 ‘완전히 회복’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의료진이 추천하는 비용도 들지 않고 부작용도 없지만 당신과 당신이 사랑하는 이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방법을 공유한다”고 전했다.

조앤 JK 롤링
ADVERTISEMENT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