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 유흥업소 종업원…동선 숨기려 직업 ‘프리랜서’로 속여

채널A 캡쳐
ADVERTISEMENT

코로나19에 감염된 초신성의 멤버 윤학이 방문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강남의 한 대형 유흥업소 여종업원이 코로나19에 감염되었다.

이 여종업원 A씨는 좁은 공간에서 많은 사람을 상대하는 유흥업소 종업원으로 방역당국에는 비상이 걸렸지만 정작 A씨는 역학조사에서 본인이 ‘프리랜서’라 소개하는 등 거짓말을 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이 때문에 역학조사가 막혀 접촉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을 빠르게 찾아내지 못한데다 A씨는 자신의 확진 사실을 숨기기까지 했다.

A씨와 함께 거주하는 룸메이트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룸메이트 또한 유흥업소 종사자지만 자신을 ‘프리랜서’라 소개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DVERTISEMENT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