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건 대낮에 ‘서울역 묻지마 폭행’ 당한 30대 여성, 광대뼈 골절 당해…

온라인 커뮤니티
ADVERTISEMENT

서울역에서 한 30대 여성이 대낮에 처음 본 남성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한 사건이 일어났다.

피해 여성 A 씨와 그 가족은 소셜 미디어(SNS)를 통해 피해 사실을 공론화했다.

'서울역 묻지마 폭행' 피해자 "계획 범죄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
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1시50분께 공항철도 서울역의 한 아이스크림 가게 인근에서 신원 불상의 남성에게 폭행을 당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씨는 서울역사 내에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공항철도 입구 쪽으로 향하던 중 키 180cm 정도의 남성이 다가와 어깨를 부딪쳤다.

이후 남성은 A씨에게 욕설을 하면서 안면을 주먹으로 가격했다. 그리고 남성은 A씨를 한 차례 더 폭행하려 했지만, A씨가 소리를 질러 미수에 그쳤다.

이 사건으로 A 씨는 눈가가 찢어지고 광대뼈 한쪽이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고 알려졌다.

기사와는 상관 없는 사진
ADVERTISEMENT

A씨는 (가해 남성이) “깔끔한 흰색 면 티셔츠에 베이지색 면바지를 입고 있었고, 머리는 꼬불꼬불 파마는 아니지만 살짝 웨이브, 왁스로 살짝 만진 듯한 웨이브 펌이었다”며 “덩치는 좀 있고, 겉으로 보기에 멀쩡해 보이는 그냥 평범한 30대 남성이어서 더 참담한 기분과 무서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하지만 사건이 일어난 장소가 폐쇄회로(CC)TV 사각지대 였고, 가해 남성이 열차를 타거나 상점에서 결제한 내역이 없어 용의자를 특정하지 못한 상황이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말 안듣는다”며 의붓아들 캐리어에 가둔 계모…9살 아들 현재 의식 없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기가 막힐 정도로 어이없는 아동학대 사건이 또 다시 발생했다.

119 구급대는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에서 아이가 의식이 없다는 의붓엄마 A씨의 신고 전화를 받고 출동했지만 아이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ytn 방송화면 캡쳐

경찰은 A씨로부터 아이가 말을 듣지 않아 가방 안에 넣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의 진술에 따르면 아이는 3시간 가량 여행용 캐리어 속에 갇혀 있었으며 경찰은 아이의 눈 주변에서 멍 자국 등을 발견해 A씨를 아동학대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조사중에 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당시 피해 아동의 아버지는 일을 나간 상태로 현장에 없었으며 범행 현장에 있던 A씨의 친자녀 2명은 아동보호전문기관에 맡겨졌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