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어설 때 갑자기 머리가 ‘핑~’ 돈다면 ‘이 것’ 의심해봐야 한다

어지럼증
온라인 커뮤니티
ADVERTISEMENT

아침에 침대에 일어날 때, 혹은 오랫동안 앉아있다가 갑자기 일어서려 할 때 머리가 ‘핑~’ 하고 도는 느낌을 한 번쯤 경험해본 적이 있을 것이다.

단순 “어지럼증이겠지”, 혹은 “빈혈이 있으니까” 하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할 수 있지만 이 어지러움의 빈도가 잦아진다면 주의해야 한다.

‘기립성 저혈압’의 증상 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일어날 때 어질어질~ 기립성 저혈압, 예방법 있나?
온라인 커뮤니티

기립성 저혈압은 하반신에 모인 혈액이 심장과 뇌로 제때 전달되지 않아 갑자기 ‘눈앞이 아득해지거나 어지럼증, 두통, 기절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를 말한다.

이러한 증상이 생기는 원인으로는 대표적으로 과도한 음주나 운동, 다이어트, 특정 약물에 대한 반응이거나 심장 기능 저하 등이 있다.

기립성 저혈압을 예방하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으로는 갑작스럽게 일어나는 것은 되도록 피하는 것이다. 또 물을 자주 마시고 금주를 실천하는 것이 좋고,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간단한 스트레칭과 유산소 운동으로 몸에 활력을 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규칙적인 식사와 비타민, 미네랄, 철분류의 영양제를 함께 챙겨 먹는 것도 기립성 저혈압을 예방할 수 있다.

혹시 장시간 서 있거나 책상에 오래 앉아 있어야 하는 경우라면, 압박 스타킹 등을 착용해서 예방할 수 있다.

쓰러진 여성
기사와는 상관 없는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ADVERTISEMENT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빈혈이 있다”면 도움되는 ‘4가지’ 식생활

1번째 녹즙을 많이 마시는게 좋다.

픽사베이

녹색이 짙은 채소의 경우에는 엽록소가 많이 들어있고 헤모글로빈과 구조가 비슷하면서
적혈구가 증식을 하는 것에도 도움이 된다.

피를 만들때에 필요한 비타민C도 많이 함유 되어 있어서 빈혈의
예방에 좋고 치료효과도 아주 높다.

2번째 두유를 많이 마시는게 영양대사에 좋다.

픽사베이

두유는 콩을 가공한 식품 중에서도 가장 소화흡수가 좋은 식품이다.
단백질의 경우는 우유와 비교해서도 높고 비타민, 무기질도 풍부하게 들어있습니다. 콩속에는 없는 유산균이 있어서 장속에서 다른 세균과 균형을 이루어가면서 건강의 상태를 유지할때에 좋은 역할을 합니다. 

장 안에서 비타민 B2, B6 등을 만들어내는 능력이 있으며 이러한 비타민들은 호르몬의 균형을 잡아주어서 영양소의 대사를 활발하도록 하고 간장의 활동을 원활하게 하여서 빈혈에 좋습니다.

3번째 레몬차와 꿀을 섞어서 마셔라.

픽사베이

꿀차를 마시는 것도 좋지만 레몬과 꿀을 같이 넣어서 마시면 비타민 C와 꿀이 상승작용을 해서 철분에 대한 흡수가 한층 더 좋다.

피곤한 경우에 차를 끓여서 마시면 몸에서 피곤함도 덜어낼 수 있고 좋다.

4번째 등푸른 생선을 자주 먹어라.

픽사베이
ADVERTISEMENT

고등어, 꽁치와 같은 등이 푸른 생선은 철분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좋은 불포화지방산, 비타민 A가 있어서 혈액을 보충해주며 체력을 올려주는 효과를 가집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