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항공업계가 승객 대신 ‘이것’ 좌석에 태운다…흑자전환까지 노려

온라인 커뮤니티
ADVERTISEMENT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지난 3월부터 해외 출입국이 제한되며 항공업계와 여행사들이 큰 손해를 보고 있다.

승객을 태워야 하는 비행기가 해외 여행 제한으로 인해 좌석을 판매하지 못하게 되자 운항 노선 자체가 사라져버리는 상황이 된 것이다.

이에 여러 항공사들은 노선을 일시 중단하고, 프로모션을 통해 항공권을 미리 판매하고 직원들에게 무급휴가를 사용하도록 하는 등 어려운 모습을 보여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런 항공사들이 최근 좌석에 화물을 싣으며 적자를 메우고 있는 중이라 한다.

승객을 태우지 못해 놀고있는 비행기에 승객 대신 화물을 싣어 승무원의 기내서비스 등으로 인한 인건비는 들이지 않고 화물 운송료를 받는 방식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ADVERTISEMENT

국내 대형 항공사인 대한항공와 아시아나 등도 해당 방법으로 항공기의 운항을 재개하며 계속되오던 적자를 흑자로 전환했다고 알려졌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