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남성, 22개월 아이 안고 분신 시도…”가정불화 때문에”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DVERTISEMENT

충북 청주에서 40대 남성이 22개월 된 자신의 아이를 안은 채 분신을 시도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18일 오전 3시 33분께 청주시 서원구 성화동의 한 사거리에서 A씨(41)가 자신의 몸에 인화 물질을 끼얹은 뒤 운전석에 앉아 아이를 안고 불을 질렀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씨는 이날 배우자와 양육 문제로 다툰 뒤 아이를 데리고 집을 나섰고, 배우자는 이날 오전 2시 41분 가정폭력이 발생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출동한 경찰을 발견하고 구룡산 사거리에 차를 세운 뒤 분신을 시도했고 A씨는 상반신 2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아이는 경찰의 신속한 구출로 다치지 않았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DVERTISEMENT

A씨는 상반신에 2도 화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며 경찰은 A씨가 회복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라 상태’로 발견된 20대 여성, 홀로 ‘제주’로 온 이주민으로 밝혀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296682043-1024x592.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위치한 한 마을의 갓길에 주차된 렌터카에서 20대 여성의 시신이 발견되었다.

27일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12분께 서귀포시 남원읍 중산간 도롯가에 주차된 K5 렌터카에서 2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되었다. 발견 당시 시신은 운전석에 누운 자세로 있었으며 부패가 심해 미라상태였다고 전해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현장에는 사망한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정황과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A씨는 지난해 초 다른 지역에서 제주로 주소 이전을 한 사실이 확인됐다. 하지만 어떻게 지내왔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렌터카 업체는 A씨가 지난해 2월 빌린 차량이며 업체측은 차량이 반납되지 않자 그해 4월 도난 신고를 했다. 하지만 GPS가 장착되지 않은 탓에 행방을 찾지 못했다고 전했다.

주민들 또한 유리창 선팅이 진하고 렌터카라는 이유로 별다른 의심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A0%259C%25EC%25A3%25BC%25EC%2597%25AC%25ED%2596%2589%25EA%25B5%25AC%25EB%25A1%259C%25EC%25BD%259C%25EC%2584%25BC%25ED%2584%25B0%25ED%2599%2595%25EC%25A7%2584%25EC%259E%2590%25EB%25A0%258C%25ED%2584%25B0%25EC%25B9%25B4%25ED%2583%2594%25EB%258B%25A4.jpg 입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