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혼자 사는 자취방 ‘에어컨 콘센트 구멍’에서 발견된 ‘몰카’에 영상 3천 개가 저장되어 있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clipartkorea
ADVERTISEMENT

편하고 안전해야 할 나의 보금자리에서 만약 내 사생활이 녹화된 수천 개의 몰래카메라 영상이 발견된다면 어떨까.

반년을 넘게 살아온 자신의 자취방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하고 충격에 휩싸인 여성이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491840.jpg 입니다.

지난 1일 중국 매체 ‘더페이퍼(thepaper)’는 자신의 자취방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한 여성 ‘샤오리우’의 얘기를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9일 리우는 룸메이트 한 명과 함께 항저우에 위치한 임대 주택에 1년 계약을 하고 입주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93g2q93fe66xq24p7zf.jpg 입니다.
중국 매체 ‘더페이퍼(thepaper)’
ADVERTISEMENT

그러던 5월 날씨가 더워지자 에어컨을 작동시켜 보려던 리우는 충격적인 물건을 발견하게 됐다.

에어컨 플러그에 꽂는 콘센트 구멍에서 초소형 몰래카메라가 설치되어 있었던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d5r48aqrz501cl4ag4z.jpg 입니다.
중국 매체 ‘더페이퍼(thepaper)’

리우는 카메라를 꺼내 들여다봤고 그 안에는 32GB의 메모리 카드가 있었다. 그 속에는 3천 개가 넘는 영상이 들어 있었다.

지금까지 누군가 자신을 지켜봤다는 사실에 리우는 소름이 끼쳤다. 리우는 집주인을 찾아가 따져 물었지만 집주인은 자신도 모르는 일이라고 답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454412.jpg 입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clipartkorea

이에 경찰이 조사에 나섰지만, 아직 ‘몰카’ 범임은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