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되네… 계란 3개 수직으로 쌓아 ‘기네스 기록’ 세운 남자

ADVERTISEMENT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사는 예멘 남성이 계란 3개를 수직으로 쌓아 올려 기네스 기록을 수립했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무함마드 아벨하미드 무함마드 무크벨(20)이 올해 4월 10일 계란 3개를 맨손으로 쌓는 기네스 기록에 도전해 성공했다고 전했다.

기네스 기록 평가단은 신선한 계란을 사용해 5초 이상 쌓인 상태를 유지하고, 껍질에 작은 금도 가지 않아야 한다고 규정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png 입니다.
ADVERTISEMENT

기네스월드레코드는 지난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무함마드가 기네스 기록을 수립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그가 집중력을 발휘해 탁자 위에 계란을 차례대로 쌓았고 도전에 성공한 것을 볼 수 있다.

무함마드는 “계란 하나하나의 무게 중심이 정확히 같은 수직선상에 위치하도록 쌓아 올리는 것이 관건”이었다며 그는 “여섯 살 때부터 균형을 잡는 기술을 익히고 연습해 왔다”고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B20200619164638940.jpg 입니다.

이어 “계란 쌓기 연습을 하는 것은 인내심뿐만 아니라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