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김밥이야? 창피해” 손녀 투정에 사과하며 다음엔 ‘고기’넣어주겠다던 할머니

8974512
ADVERTISEMENT
64851320
img-2
ADVERTISEMENT
img
img-1

커뮤니티에 “김밥 먹다 쓰는 넋두리”라는 글이 올라와 네티즌들 사이에서 눈시율을 붉혔습니다. 글쓴이는 초등학교때 소풍을 가면 항상 친구들 김밥은 화려했는데 할머니가 싸주신 자기의 김밥은 풀 밖에 없는 초라한 김밥이였다고 합니다.

그래서 할머니한테 투정을 부리니까 할머니가 미안하다고 사과를 하셨다고 합니다. 그 해 할머니는 빙판길에 미끌어지셔서 돌아가셨다고 전해 더 안타까움을 주고있습니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