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기 안에서 낮잠자다 집사가 ‘작동’눌러서 거품과 ’12분’동안 돌아간 고양이

36050947vs70tx65l24u
ADVERTISEMENT
xad16azwp4b3f96171l2
pouzf82n4j285l6900dp
ADVERTISEMENT
hk6qnd0hkmw8gxul7l52

세탁기 안에서 낮잠자다 집사가 ‘작동’눌러서 거품과 ’12분’동안 돌아간 고양이

지난 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뜨거운 물과 세제가 가득한 세탁기 안에 갇히고도 살아남은 고양이 오스카(Oscar)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사연에 따르면 호주 퀸즐랜드에 거주하는 여성 아만다 메러디스(Amanda Meredith)는 세탁기를 작동시킨 직후 집에서 “야옹”하는 고양이 울음소리를 들었습니다.

아만다는 반려묘인 오스카가 배가 고파 내는 소리라고 생각했지만 아무리 찾아도 녀석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았고,위기감을 느낀 아만다는 “야옹” 소리에 온 감각을 집중했다.

소리를 쫓아 조금씩 걸음을 옮긴 그는 세탁기 안에서 돌아가고 있는 오스카의 모습을 발견했습니다.

깜짝 놀란 아만다는 즉시 세탁기를 멈췄습니다. 하지만 한번 잠겨버린 세탁기 문은 열리지 않았고, 그는 죽어가는 오스카를 2분 동안 더 지켜봐야만 했습니다. 얼마 후 세탁기 문이 열리자 아만다는 기절한 오스카를 데리고 재빨리 동물 병원으로 달렸습니다.

수의사 카프스(Capps)는 “기적적으로 물이 폐까지 들어가지지 않아 생명에 큰 지장은 없다”라고 진단습니다. 동물병원에서의 치료를 마친 오스카는 약을 처방받은 후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Close Menu